‘한때 친문’ 신평 변호사 “미안하지만 윤석열 지지”

“(진보 진영에) 미안하지만 어쩔 수 없는 선택이었다. 문재인 정부의 과오를 바로 잡을 새 정권이 필요하다는 판단에 윤석열 후보를 지지하기로 했다.”19대 대선 당시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후보 중앙선대위 공익제보지원위원장을 맡았던 인물로, ‘원조 친문’이라고 불리기도 했던 신평 변호사가 9일 <오마이뉴스>와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