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바이러스: 미국 돈은 예전에

코로나바이러스: 미국 돈은 예전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발원지를 둘러싼 논란이 계속되면서 미국 자금을 이용해 중국에서 진행되는 바이러스 연구를 둘러싸고 뜨거운 정치싸움이 벌어지고 있다.

바이러스가 처음 발견된 중국 우한의 실험실에서 유출되었을 수 있다는 입증되지 않은 이론과 관련이 있습니다.

코로나바이러스

먹튀검증사이트 공화당 의원들이 발표한 보고서는 연구소가 코로나바이러스를 변형하여 인간을 감염시키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는 “충분한 증거”를 인용하고 그 기원에 대한 초당적 조사를 요구합니다.

공화당 상원의원인 랜드 폴은 또한 “기능 이득”으로 알려진 과정을 통해 일부 바이러스를 더 감염시키고 더 치명적으로 만드는 연구 자금을 지원하는 데 미국 자금이 사용되었다고 주장합니다. more news

그러나 이것은 미국 전염병 책임자인 앤서니 파우치 박사에 의해 단호하게 거부되었습니다.

‘기능 이득’ 연구란 무엇입니까?
“기능 획득”은 유기체가 새로운 능력(또는 “기능”)을 개발할 때입니다.

이것은 자연에서 일어날 수 있거나 과학자들이 유전 코드를 수정하거나 유기체를 다른 환경에 배치하여 어떤 방식으로든 변화시킬 때 실험실에서 달성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과학자들이 가뭄에 강한 식물을 만들거나 모기의 질병 매개체를 수정하여 감염 가능성을 줄입니다.

인간의 건강에 위험을 초래할 수 있는 바이러스는 잠재적으로 더 전염되고 위험한 바이러스를 개발하는 것을 의미합니다.

코로나바이러스

과학자들은 연구가 바이러스가 어떻게 진화하는지 이해하고 더 나은 치료법과 백신을 개발함으로써 미래의 발병 및 전염병에 대비하는 데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말함으로써 잠재적 위험을 정당화합니다.

미국이 중국에서 바이러스 연구에 자금을 지원했습니까?
예, 일부 자금을 기부했습니다.

파우치 박사는 바이든 대통령의 고문일 뿐만 아니라 미국 정부 산하 국립보건원(NIH)의 일부인 미국 국립알레르기·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이다.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와 협력한 조직.

미국에 기반을 둔 EcoHealth Alliance라는 조직은 박쥐에서 가능한 코로나바이러스를 조사하기 위해 2014년에 보조금을 받았습니다.

EcoHealth는 NIH로부터 370만 달러를 받았으며 이 중 60만 달러는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에 기부되었습니다.

2019년에 이 프로젝트를 5년 더 연장했지만 대유행 코로나바이러스가 발생한 후 2020년 4월 트럼프 행정부에 의해 철회되었습니다. 5월에 파우치 박사는 국립보건원(NIH)이 “한 번도 현재 우한 바이러스 연구소의 기능 획득 연구에 자금을 지원하지 않습니다.”

랜드 폴 상원의원은 파우치 박사에게 “당신도 알다시피 의회에 거짓말을 하는 것은 범죄”라며 해당 성명을 철회할 의사가 있는지 물었습니다.

Paul 상원의원은 이 연구가 “기능 이득” 연구에 해당한다고 믿고 중국 연구소에서 2015년(노스캐롤라이나 대학과 공동으로 작성)과 2017년의 두 가지 학술 논문을 참조했습니다.

이 견해를 지지하고 Paul 상원의원이 인용한 한 저명한 과학자는 Rutgers University의 Richard Ebright 교수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