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야 영입, 총선 제1야당으로 재기

관권 부정선거로 다시 패배의 쓴 잔을 들게 된 김대중 후보는 노태우를 “부정선거에 의한 당선” “축복받지 못한 당선”이라 규정하고, “이것이 과연 앞으로 정국의 안정을 가져올 수 있고 노태우 정권의 건재를 보장할 수 있는가가 지극히 의심스럽다”고 비판하면서 덧붙였다.이번의 당선은 부정임에도 불구하고 그 부정이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