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누가 이길지 모르는 지금이 방송지배구조 개선의 적기”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후보가 “공영방송의 민영화는 ‘어불성설(語不成說)’, 있을 수 없는 일”이라고 못 박았다. 또한 “(공영방송의) 지배구조를 정치적 영향력이 최소화 되게 만들어야 한다”는 입장을 피력했다. 이 후보는 16일 오전 여의도 당사에서 열린 인터넷신문사 기자단 간담회에서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후보가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