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노트 신부 추방에 항의

박정희 정권의 종교탄압은 날이 갈수록 포악하고 무자비해졌다.신부들을 정보기관원이 연행하는 것은 다반사이고 명동성당 입구에 정사복 경찰 및 정보원 1천 5백여 명을 배치하여 차단하고, 구내에까지 불법으로 들어와서 무차별 검색하였다. 법무부는 인천교구 부주교인 제임스 시노트 신부가 낸 체류기간 연장 신청을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