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박, 번아웃… ‘대학원생 잔혹사’ 끊어내려면

대학원생 잔혹사는 이제 인터넷 세계의 웃음 타율 높은 ‘밈(소셜미디어 등에서 유행해 다양한 모습으로 확산하는 패러디물)’으로 굳게 자리잡은 듯하다. 필자 또한 지방 거점 국립대의 일반 대학원에서 사회과학으로 석사과정을 졸업했기에, 미디어나 커뮤니티에 떠도는 대학원생 잔혹사에 공감하며 한바탕 웃기도 한다.동…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