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리가 몸통을 흔들어댔다… 대선 여론조사의 ‘그림자’

이번 대선뿐 아니라 여러 차례 큰 선거 후엔 항상 ‘여론조사 무용론’이 뒤따른다. 이번에도 여론조사결과 공표 금지 기간에 접어들기 전에 이미 발표된 여론조사의 결과값이 서로 달라 혼동스럽다는 의견, 그래서 여론조사 수행기관이 대선이 끝난 뒤 성찰적으로 개선방안을 논의해야 한다는 주장이 등장했다. 이미 오래된 …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