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부겸 “인원제한 4인에서 6인으로… 현행 거리두기 유지”

김부겸 국무총리는 “정부는 앞으로 설 연휴가 끝나는 주까지 3주간, 현행 사회적 거리두기를 그대로 유지하고자 한다”면서 “사적모임 인원 제한만 4인에서 6인까지로 조정하겠다”고 밝혔다.김 총리는 1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에서 이같이 밝힌 뒤 “이번 설 연휴도 고향 방문, 가족·…

기사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