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로에

기로에 선 한중 관계
한국과 중국은 오늘 수교 30주년을 맞아 양국이 누린 상호 이익을 강조합니다. 수요일 저녁 박진 외교부장과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윤석열 국가주석과 시진핑 국가주석의 메시지를 각각의 수도에서 낭독할 예정이다.

기로에

토토사이트 그러나 향후 30년 동안의 관계는 양국을 둘러싼 지정학적 격변으로 인해 동일하게 유지되지 않을 것입니다.

현재 한국이 미국을 중심으로 중국보다 미국 외교의 균형을 기울이면서 인접국과의 관계가 그 어느 때보다 까다롭다’고 말했다.

인도 태평양 지역에서 영향력을 강화하기 위한 노력.more news

전문가들은 특히 호혜주의의 가치를 되살리고 정치와 경제 동반자 관계를 분리해야 한다는 국제사회의 최근 변화를 반영하여

한국과 중국의 관계를 재정립하는 방법을 모색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이동규 아산연구소 연구위원은 “양국이 수교 30주년을 맞이하고 있지만 교역, 공급망 협력 등 양국 관계의 번영을 가져온 여러 측면들이

이제 도전에 직면하고 있다”고 말했다. 정책연구소.

이어 “한국의 중국과 긴밀한 관계를 유지하려는 의도에도 불구하고 현 상황은 양국 관계에 구조적 어려움을 낳고 있다. 이제 양국이

새로운 관계를 구축해야 할 때”라고 말했다.

기로에

1992년 8월 24일 공식 수교한 이후 양국 관계는 서로의 경제성장을 위한 촉매제 역할을 해왔다.

한국무역협회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양국 교역액은 3015억 달러로 1992년 64억 달러에서 47배, 같은 기간 한국의 대북 수출액은

26억5000만 달러에서 1629억1000만 달러로 61배 급증했다. .

그러나 무역 파트너십은 경제적, 문화적, 정치적 마찰의 영향을 받았습니다.

2000년 한국은 국내 농민을 보호하기 위해 중국산 마늘에 대한 수입관세를 인상했고 중국은 한국에서 휴대전화와 폴리에틸렌

수입을 금지함으로써 대응했다.

2002년 중국은 중국사회과학원의 동북프로젝트를 시작했는데, 이는 한국의 고대 북방 왕국을 중국 역사의 일부로 포함시키려는

시도로 많은 한국인들에게 중국에 대한 부정적인 감정을 불러일으켰다.
이는 현재 진행 중인 미중 경쟁과 함께 서로의 국가에서 사업을 하려는 한국과 중국 기업 모두에게 전례 없는 불확실성을 안겨주고 있습니다.

윤석열 정부는 미국과의 동맹을 외교 원칙으로 공고히 하고 비슷한 가치를 공유하는 국가들과의 동맹을 강조하고 있다.

특정 국가를 배제하기 위한 것이 아니라는 한국의 설명에도 불구하고 중국은 이를 미국의 중국에 대항하기 위한 강경한 움직임으로 보고 있다.

김한권 국립중문연구원 객원교수는 “양국은 수교 후 마늘과 역사의 갈등을 겪은 2000년대까지 협력을 확대하겠다는 강한 의지를

보였다”고 말했다. 외교사관학교(KNDA).